한국전력에서 '여름철 전기절약정보' 라는 메일이 와서 정독하던 중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주택용전력 누진 요금제에 대한 탭에서 그래프의 수치를 보던 중 이상한 수치를 발견...





400KWh 까지는 누진스럽게 잘 올라가다가 500KWh 부분에서 갑자기 요금이 20,240 원으로 확 줄어든다.

뭐지.

500KWh는 보너스 구간인가...-_-;

근데 그래프의 길이는 확연히 늘어나 있다.


앞에 1 이 하나 빠졌구나 싶었다.

여자친구가 전화해서 물어보니 맞댄다.

500KWh의 누진요금은 120,240 이다.


아무리 실수할 수도 있다지만 공식적인 메일에서,

그것도 맞춤법도 아니고 가장 중요한 요금 수치를 틀리다니...





이상한 점은 하나 더 있다.

요즘 그래프를 들여다 볼 일이 많아서 수치를 보고 머리속으로 대략 그래프를 그릴 수 있는 능력이 상승중인데(-_-)

숫자랑 그래프 높이가 어긋나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이미지를 따서 실제 픽셀 크기를 재봤다.

아래와 같은 형식으로...









그리고 결과는 아래와 같다.


사용량 픽셀높이 배율 요금 배율
100KWh 5 1 6950 1
200KWh 22 4.4 20950 3.014388
300KWh 45 9 41560 5.979856
400KWh 69 13.8 73330 10.55108
500KWh 98 19.6 120240 17.30072
600KWh 157 31.4 202810 29.18129




픽셀높이, 요금의 가장 낮은 수치를 각각 1로 잡고 나머지 배율을 구해보니 오차가 있었다.

그래프의 높이가 실제 요금의 증가세보다 약간 가파르다.


기울기 값은 다음과 같다.


픽셀높이 = 5.07 = 30.4 / 6

실제요금 = 4.70 = 28.18 / 6



두 수치를 기준으로 그래프를 그려보면 아래와 같다.






확실히 원통길이의 차이가 있다. (300KWh 부분은 1.5배의 차이다..)



좀 더 급격한 기울기를 통해 누진제를 드라마틱하게 표현하려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건 뭐 숫자랑 그래프로 사기치는게 아닌가.

(실제 수치로 해도 충분히 드라마틱하게 보이는데;;;)


대규모 정전사태부터 시작해서 전기절약 캠페인 등등 현재까지의 행보를 통해, 

아주 안 좋은 쪽으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는 강한 심증이 있는 상태에서,


좀 발끈했다.








'아무거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임] 파타퐁1 유닛조합  (2) 2014.03.09
VALVE 신입사원 안내서 [PDF]  (0) 2013.04.12
[낚시] 매듭법  (0) 2011.05.17
민물낚시  (0) 2011.05.15
국카스텐 라이브 [2011.07.09]  (0) 2011.05.13
Posted by bloodguy

댓글을 달아 주세요